[Coupang] 쿠팡의 '규모의 경제'는 완성됐다?


https://byline.network/2018/11/26-33/

쿠팡, 20억 달러 투자 유치 관련 참고자료 전달

COMPANY

쿠팡이 21일 소프트뱅크 비전펀드로부터 20억 달러 투자를 유치한 내용과 관련한 참고 자료를 기자들에게 전달했다. 참고자료에 기술된 주요 지표는 다음과 같다.

매출지표

  • 2018년 예상매출 5조원
  • 2017년 매출(2조6846억원) 대비 1.86배 증가한 수치
  • 2016년 매출 1조9159억원, 2015년 매출 1조1338억원

고객지표

  • 쿠팡의 유료 멤버십 로켓와우클럽 1주일만에 15만명 가입, 가입자수 100만명 도달 예상
  • 쿠팡에서 1년에 50회 이상 구매하는 고객은 수백만 명
  • 머신러닝 기반 쿠팡의 상품추천 기능을 통해 올해 3분기 약 500만개 상품이 고객 장바구니에 담김
  • 쿠팡 데이터 플랫폼은 매일 3억건 이상의 상품 검색결과를 고객에게 제시

물류지표

  • 로켓배송 상품 품목수는 현재 400만개(일반배송 포함하면 1억 2000만개)
  • 하루 배송되는 로켓배송 상자는 약 100만개

고용지표

  • 2018년 11월 기준 2만4000명
  • 공유물류 서비스 쿠팡플렉스 지원자 약 10만여명
  • 직원 중 약 40%가 개발자

VIEW

쿠팡이 이번에 공개한 지표에서 물류 측면에서 주목할만한 수치가 세 개 있습니다. 하나는 2018년 예상매출 5조원, 둘은 로켓배송 상품 품목수(SKU, Stock Keeping Units) 400만개, 셋은 하루 배송되는 로켓배송 상자 100만개입니다. 이를 종합해보면 쿠팡은 유의미한 고객 매출을 견인하면서 택배업체 수준의 규모의 경제를 만들었다는 결과에 도달합니다.

예상매출 5조원은 전년도 대비 두 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입니다. 여기에 쿠팡의 멤버십 서비스 ‘로켓와우클럽’은 가입자수 100만 명 도달이 예상된다고 합니다. 1년에 50회 이상 구매하는 고객은 ‘수백만 명’에 달한다고 하네요. 쿠팡이 공개한 예상매출만 봤을 때 많은 업계 관계자들의 우려를 불식시키며 오히려 더욱 빠르게 성장한 것으로 보입니다. 확정 수치를 기대해 봅니다.

로켓배송 상품 품목수 400만개도 대단한 수치입니다. 400만개의 서로 다른 상품을 재고를 가지고 관리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입니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이마트 김포 물류센터의 SKU가 5만개라고 하는데, 쿠팡의 품목수는 그것보다 80배가 더 많습니다. 언젠가 쿠팡 한 관계자가 저에게 이런 말을 한 적이 있습니다. “이마트가 자동화 물류센터를 자랑하는데, 만약 그들이 쿠팡만큼의 SKU를 처리했다면 물류관리에 어려움을 겪었을 것”이라고요. 참고로 쿠팡의 재무제표에 따르면 쿠팡의 2017년 재고자산 회전율은 매출액 기준으로 12.3으로 계산됩니다. 대략 29.7일에 한 번 꼴로 상품이 돌고 있음을 의미합니다.

마지막으로 세 번째 지표인 로켓배송 하루 배송량인 100만 상자. 쿠팡은 이를 “국내 택배업체와 비교하면 2위 수준”이라 자평했는데요. 국내 택배업계에서 2, 3위 경쟁을 하고 있는 한진과 롯데글로벌로지스가 대략 하루에 각각 100~120만 개 정도의 물량을 처리합니다. 요즘은 CJ대한통운 악재로 인한 반사화주 유입과 연말 시즌 물량으로 인해 오늘같은 월요일엔 150~170만개까지 치기도 한다고 합니다. 그러니까 쿠팡은 2~3위 택배업체에 조금 못미칠지 몰라도 근접한 수준의 물량을 처리하고 있습니다.

쿠팡 인천 메가물류센터 전경. 메가물류센터는 택배의 허브터미널 역할을 한다. 택배의 서브터미널 역할은 ‘캠프’가 맡는다. 쿠팡의 배송은 택배와 마찬가지로 ‘익일배송’이 기본이다. 현재 수도권 한 캠프에서 당일배송을 실험중이고, 수도권 권역으로 빠른 시일내에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서 또 하나. 한진과 롯데글로벌로지스가 운영하는 택배차량은 각각 6000~7000대 수준입니다. 반면, 쿠팡이 운영하는 로켓배송 차량은 3000여대입니다. 숫자를 기반으로 역산하면 한 명의 쿠팡맨이 양사 택배기사에 비해 2배 가까이 많은 물량을 소화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그렇다고 쿠팡이 CJ대한통운처럼 하루 2회전 배송을 하고 있는 것도 아닙니다. 롯데글로벌로지스, 한진과 똑같이 하루 한 번 배송합니다. 이게 가능한 일인가요?

아마도 쿠팡이 처리하고 있는 100만 상자에는 쿠팡맨이 아닌 쿠팡플렉스라던가 한진택배 아웃소싱으로 처리하고 있는 로켓배송 물량이 상당수 섞여있을 가능성이 큽니다. 이건 이것 나름대로 대단합니다. 어찌됐든 100만 상자라면 쿠팡의 규모의 경제는 택배업체의 수준에 미쳤습니다. 아, 쿠팡은 이미 택배 면허도 가지고 있네요.




© 2018. by kdohyeon

Powered by kdohyeon